건강칼럼

건강정보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2-761-5082
제목
?'수포자' 되면 안 되는 이유...수학과 거리 두면 두뇌 발달에 악영향
'수포자(수학 포기자)'들을 절망케 할 소식이다. 청소년기에 수학을 포기하면 두뇌 발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실험심리학과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다.

영국은 16세에 수학 교육을 계속 받을지 중단할지 결정할 수 있다. 영국에서 16세 이후에도 수학을 배우는 학생은 전체의 약 20%에 불과하다. 이런 상황은 부족한 수학 공부가 두뇌 발달과 인지 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할 수 있는 토대가 됐다.연구진은 14~18세의 학생 133명의 뇌를 스캔했다. 그 결과, 수학을 계속 공부한 87명은 두뇌 활동에 중요한 아미노산인 가바(GABA: Gamma-Aminobutyric Acid)의 수치가 더 높았다. 반면, 수학을 포기한 학생들의 가바 수치는 더 낮았다. 가바는 기억력, 추론, 문제 해결, 학습 등 인지기능에 중요하게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이다.연구진은 가바의 수치만 보고 수학을 공부하는 학생과 포기한 학생을 구별할 수 있었다. 아울러, 가바의 양으로 미래의 수학적 성취도를 성공적으로 예측했다. 실험한 지 약 19개월 후, 두뇌테스트를 진행했는데 가바 수치가 높은 학생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뇌가 성장하는 청소년기는 인생에서 중요한 시기다. 이 시기에 수학 공부를 중단하면 수학을 놓지 않은 청소년과 격차가 생길 수도 있다. 연구를 주도한 옥스퍼드대학 인지신경과학과 교수인 Roi Cohen Kadosh는 "수학 실력은 취업, 사회경제적 지위, 정신적·육체적 건강 등 다양한 요소와 관련 있다"고 말했다.Kadosh 교수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수학을 좋아하지 않는 학생에게 수학을 계속 공부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올바른 전략이 아니"라면서 "대신 수학처럼 두뇌 영역을 쓸 수 있는 논리 및 추론 훈련 등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이번 연구는 과학 저널인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발표되고, Medicalxpress 등이 보도했다.

다음글
코로나19, 무증상과 유증상 감염자 사이에 유전적 차이점이 있다?
이전글
알츠하이머 환자에게 희소식, FDA 20년만에 알츠하이머 신약 승인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