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5:00
점심시간  13:00 ~ 14:00
* 외래 진료는 예약없이 오신순서대로 진료해드립니다. 수술예약은 미리 전화로 문의바랍니다.
Hㆍ진료과목ㆍ귀클리닉
 중이염 외이도염
 이명 난청
 어지럼증
중이염
 
중이염이란?
사람의 귀는 구조적으로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합니다.
중이는 고막부터 달팽이관(와우)의 직전까지의 공간을 말합니다. 중이염이란 바로 이 중이에 생긴 염증입니다. 중이염은 크게 급성중이염, 만성중이염, 삼출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급성 중이염은 중이 속의 급성 염증에 의해 열이 나고 심한 통증 등의 증상과 귀가 충혈되고 고막이 팽창된 모습을 나타냅니다. 주로 고막 안쪽의 공간에 세균이 침입해 염증을 일으키고 고름이 생기게 된 것입니다. 치료는 우선 약물요법과 함께 휴식, 안정이 필요합니다.

만성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을 앓고 난 후 뚫어진 고막이 아물지 않고 더욱 진행되어 생기기도 하나, 그보다 많은 원인은 급성중이염에서 이행한 삼출성 중이염이 적절히 치료되지 않아 생깁니다.

삼출성 중이염을 오래 앓았다던가 제대로 치료하지 않은 경우에 고막이 약해지게 됩니다.
이러한 상태에서 감기에 걸려 귀 안에 다시 염증이 생기거나 귀에 충격을 받게 되면 고막이 뚫어지게 되어 만성중이염으로 이행됩니다. 이렇게 되면 염증이 있는 중이의 점막에서 생긴 농(고름)이 뚫어진 고막을 통해 바깥으로 나옵니다. 이것이 환자들이 흔히 이야기하는 '귀에서 물이 나온다'는 증상이고, 의학적으로는 이루라고 합니다.

또한 이 중이염이 진행되면 염증이 중이와 연결되어 있는 귀 뒤쪽의 공기로 차있는 공간인 유양돌기(귀 뒤에 만져지는 불룩한 뼈)에까지 퍼져 지속적으로 이루를 만들어 내고, 이소골(고막의 움직임을 내이로 전달)을 파괴시켜 청력을 떨어뜨립니다.


만성 중이염의 수술
대부분의 만성중이염은 수술을 받아야 완치될 수 있습니다.
만성중이염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변화가 고막과 중이 점막에 와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약물치료만으로는 당분간 고름이 나오지 않는 정도의 보존적 치료는 가능하나 재발을 계속 하게 되고, 고막을 재생시키는 정도까지의 완치는 불가능합니다.

대부분 고막이 뚫어진 것만을 중이염이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만성중이염은 유양돌기에까지 염증이 퍼져 있는 것이 보통입니다. 만성중이염의 수술 목적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러한 염증을 제거하는 것입니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목적이 청력의 개선이라고 하겠습니다.

이 두가지 중요한 목적을 같이 달성시키는 것이 이상적이겠지만 실제로는 염증의 상태에 따라 2단계의 수술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염증이 너무 심한 경우에는 일단 염증이 있는 뼈와 조직을 제거한 후 중이가 깨끗해지면 6개월 내지 1년 후 청력 개선을 위한 2단계 수술을 시행합니다.

첫 수술에서 염증을 제거하면서 고막을 만들어 주지만, 고막의 재생술만으로는 청력이 많이 좋아지지 않습니다. 청력개선에 더 중요한 것은 이소골의 재건이며 바로 제2단계 수술에서 이것을 시도하는 것입니다.


수술 후 주의사항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기적인 검진입니다.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두 번씩은 이비인후과 외래를 방문하여 진찰 받아야 하며, 특히 귀에서 농이 나올 때에는 더욱 필요합니다. 만약 귀 안에 뻐근한 통증이 지속된다던가, 농이 갑자기 많이 나올 때, 또는 농이 많이 나오다가 갑자기 멈추면서 두통이 심해질 때, 그리고 어지러움이 심하거나 얼굴 부위에 경련이나 마비가 발생하게 되면 즉시 이비인후과에 들려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